>   인공와우 FAQ   >   수술 전 준비
검사 중 아이를 재워야 하나요? 2014-04-17
첨부파일  

청성뇌간반응검사를 할 경우 아이가 움직이거나 소리를 내면 검사를 진행할 수 없습니다. 또 전산화단층촬영(CT) 나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양전자 방출 단층 촬영술(PET)시에도 검사 장비에 누워서 가만히 있어야 하는데 아이에게 이런 자발적 협조를 구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래서 아이를 재우기 위해 아이의 건강에 문제가 없는 수면제를 먹이고 또 수면제를 먹여서도 안되면 진정제 주사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진정제 주사는 아주 드물게 과민한 반응을 보이는 환자가 있기 때문에 가능하면 사용을 자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작용 시간은 1-4시간 정도로 짧고 작용 시간 후의 부작용은 거의 없습니다. 수면제에 잘 반응을 하기 위해 환자 보호자에게 권하는 방법으로 검사 전날 아이를 재우지 말도록 권하고 있습니다. 전날 밤 아이와 날을 지새우는 것이 힘들기는 하겠지만 아이가 자지 않는 경우에는 아이와 보호자 그리고 검사자 모두 곤란을 겪게 되며, 검사를 못하게 되면 검사를 다시 예약해야 하며 입원 기간이 길어지거나 외래에 검사를 위해 다시 내원하는 일이 일어나므로 보호자의 협조가 필요합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본 자료에 대한 무단배포 및 복제를 금합니다.>